•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은자골마을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알림터

    황령사는 상주시 은척면 황령1리 38번지 칠봉산(七峰山) 자락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 본사인 직지사의 말사이다. 사찰의 규모는 크지 않지만 아담하게 자리하고 있다. 절의 창건이나 연혁에 대해서는 언제 누가 창건했는지 알 수가 없다. 다만 신라시대인 638년(선덕왕 7)에 의상(義湘)이 창건하였고, 889년(진성왕 3)에 대구화상(大矩和尙)이 중창한 것으로 전해진다.



    고려시대에는 1254년(고종 41) 몽고의 장군 차라대(車羅大)가 상주성(백화산성)을 침공하자 황령사의 승려 홍지(洪之)가 관민병을 거느리고 나가서 적의 넷째 장수를 쏘아 죽였고, 적병의 사상자가 반수 이상이나 되자 적이 포위를 풀고 물러갔다는 기록이 『삼국사기』에 있는 것만으로도 이 절이 고려 때 존재하였던 사찰임을 알 수 있다. 또한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황령사가 함창(咸昌)을 중심으로 봉기한 창의진(昌義陣)의병의 발원지로 알려지는 등 호국의 도량으로서 그 정신을 이어온 곳이다. 때문에 임진왜란 때 병화로 대웅전, 천불전, 나한전, 신금당 등의 건물이 소실되었다. 그후 1901년 중수되고, 1928년 도허(道虛)에 의해 중수되었으나 1962년 소실되었다.



    현재의 신금당은 1966년에 주지 이상호에 의해 중건된 것으로 대웅전은 1976년과 1980년에 걸쳐 기와 보수와 단청을 하였다. 이는 고려이래로 국토수호의 호국사찰로서의 높은 정신을 이어온 것을 반영하는 것이다. 불상은 대세지상(大勢至像)이 있고, 석조물로는 사찰입구에 벽허당(碧虛堂)부도는 인근 못 근처에 있던 것을 지금의 자리로 옮겨다 놓은 것이라고 한다. 대웅전은 앞면 3칸, 옆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안에는 석가 삼존불상을 모셔 두고 있다.

    탱화로는 1786년(정조 10) 조성의 아미타후불탱과 신중탱을 봉안하고 있었으나, 현재 직지사 성보박물관으로 이안되어 보관 중이다. 특히, 황령사 아미타후불탱은 지방 유형문화재 제 337호(2002.07.15) 지정되있는데 크기는 가로 185cm 세로 178cm이다. 이 탱화는 조선후기 경기도 화파인 상겸(尙謙)파가 경북지역에 미친 영향을 연구해 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이 두 점의 탱화는 황령사의 성보 가운데 가장 주목할 만하다. 18세기 황령사의 사세를 짐작하는 데 있어서 대문간 밖의 부도와 함께 현존하는 유일한 유물이기 때문이다. 신금당은 장방형으로 정면 6칸, 측면 3칸의 29평의 건물이다. 비록 절의 규모가 작고 궁벽진 곳에 있으나 불국토의 이상을 실현하려는 고상한 정신은 지금도 칠봉산 황령사에는 고스란히 남아 있다고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