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은자골마을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알림터

    한국의 전통술 - 탁배기

    탁배기

    상품 구입문의 정보센터 054-541-7825

    한국의 전통술은 탁주, 약주, 소주로 대표된다. 이 세 가지 가운데 제조방법으로 볼 때 탁주가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고, 탁주에서 재를 걷어내어 약주가 되었으며, 이를 증류하여 소주가 만들어졌다. 약주는 탁주의 숙성이 거의 끝날 때쯤, 술독 위에 맑게 뜨는 액체 속에 싸리나 대오리로 둥글고 깊게 통같이 만든 '용수'를 박아 맑은 액체만 떠낸 것이다.

    오늘날에도 널리 애음되고 있는 막걸리인 탁주는 약주와 함께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도시의 서민층과 농민에게까지 널리 기호층을 가지고 있는 우리 민족의 토속주이다. 탁주는 예로부터 자가제조로 애용되었기 때문에 각 가정마다 독특한 방법으로 만들어져 그 맛도 다양한 것이 특징이었으며 대중주로서의 위치도 오랫동안 유지되어 왔다. 탁주는 지방방언으로 대포, 모주, 왕대포, 젓내기술, 탁배기, 탁주배기, 탁쭈라는 이름으로 불리었다.

    탁배기

    이러한 탁주와 약주는 곡류와 기타 전분이 함유된 물료나 전분당, 국 및 물을 원료로 한다. 탁주는 술을 빚어서 술독에서 일정 기간 발효를 시킨 뒤, 다 익은 술 독의 술을 거르는 방법에서 나온 주종 (酒種)으로 막걸리와 같은 종류이다.

    술을 거르는 방법으로서 자배기나 옹배기·서래기·양푼 등 아가리가 넓은 그릇 위에 쳇다리나 걸치게를 가로로 걸쳐 놓고 그 위에 고운 체를 얹는다. 다음에 술독의 술을 바가지나 푼주로 퍼서 체 안에 쏟아부으면 순수한 술은 밑에 받친 그릇 안에 고이고 밥알과 솔잎등 찌꺼기만 체 안에 남게 된다. 따라서 맨 밑에 받친 그릇에 담겨진 술은 여과나 정제를 거치지 않았으므로 술 빚깔이 탁하고 뿌옇게 되기 마련이다. 이를 탁주라고 한다. 그리고 체 안에 남은 밥알과 솔잎 등의 찌꺼기를 주박(酒粕)이라고 한다.

    탁주는 일반적으로 술 빛깔이 탁할 뿐만 아니라, 알코올 성분이 낮은 술로 청주나 약주와는 달리 맑지 못하다고 하여 탁배기라고도 부르며, 막 거른 술이라고 하여 막걸리 또는 혼돈주(混沌酒)로 불렸다. 또 술빛깔이 희다고 하여 백주(白酒 ), 집집마다 담가 마시는 술이라고 하여 가주(家酒), 그리고 특히 농사 를 주업으로 삼았던 전통적인 생활방식에서 농삿일을 할 때는 필수적인 술이라고 하여 농주(農酒)등 여러 이름으로 불려졌다.

    탁배기 탁배기